Inseok Choi

Built with Indexhibit

인천에서 태어났다. 여러 다큐멘터리/미디어 프로덕션에서 일했다. 인간중심주의와 남성중심주의에 저항하고 경계의 의미와 실체를 분석하는 동시에 해체하는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Inseok Choi(pronounced 'IN-suk CHE') was born in Incheon, South Korea. Choi worked in a documentary/video production in Seoul. His work investigates resistance to anthropocentrism, androcentrism, and breaking down the metaphor for borders.


Artist Statement

이사를 많이 다닌다. 내게 이사는 앞뒤로 많은 감정과 체력을 쏟아붓는 큰 일이다. 장소에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찾는 동안, 나는 개인적인 순간과 다른 존재에 말을 거는 식으로 내가 거쳐온 곳에 특별한 감정을 심어 길러낸다. 그러한 장소 대부분은 더는 존재하지 않는다. 재개발로 헐려 사라지거나 전혀 다른 곳이 되었기 때문이다. 부모를 포함한 대부분 한국 사람들은 집/장소를 돈으로 치환 가능한 존재/부동산으로 가늠한다. 신속한 재개발을 목격하는 건 그저 현상에 지나치지 않는다. 이를 통해 나는 여러 경계에 더 가까이 다가가 생각하고 이야기를 풀어낸다.

사진을 이용해 드러나지 않는 주변부/바깥들의 이야기와 감정에 집중하고 일종의 다리가 되어 관찰보다는 전달한다. 소외/배제된 존재에 초점을 맞추어 인간중심주의, 남성중심주의, 자본주의, 국가주의, 그리고 탈식민주의를 연구한다.

   I have moved countless times since right after I was born, and moving has become a yearly event regardless of my want. I am a slow thinker/observer and have many emotions from space, so moving puts me in chaos occasionally. Through finding a story of space, I communicate with other beings and personal history, so I also have a special feeling about all the places I have lived. However, most places and communities do not exist anymore because of redevelopment. People, including my parents, are only interested in the potential real estate value of ‘my places as a history.’ Witnessing rapid redevelopment and replacement is heartbroken, and it has led me to want to be closer to the margins.

   I use photography to capture invisible stories and emotions of the margin and desire to be a bridge to deliver the invisibility rather than staying as an observer. My lens focuses on abandoned space and unprivileged beings, and my work naturally interrogates capitalism, nationalism, post-colonialism, androcentrism, and anthropocentrism.


Contact
e-mail